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연재 기사

높이 나는 새가 정말 멀리 볼까?

어린이과학동아 2005.07.15 14호

시원한 바다가 생각나는 무더운 여름이에요. 엄마, 아빠의 손을 잡고 바닷가로 떠나 볼까요? ‘바다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무엇인가요?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와 널따란 모래사장. 그리고 푸른 바다 위를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갈매기가 아닐까요? 갈매기는 바닷가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새로 바다의 사냥꾼이기도 합니다. 바다 위를 날다가 바닷속으로 뛰어들어 물고기를 낚아채지요. 바닷속의 물고기를 찾아내려면 물론 눈이 좋아야겠지요? 눈의 망막에는 황반이라는 부분이 있는데, 이 곳에 사물을 감지하는 시세포가 많이 분포합니다. 시세포가 많을수록 더 자세히 볼 수 있는데, 새는 인간보다 더 많은 시세포를 가지고 있어서 더 자세히 볼 수 있답니다. 또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는 말이 있지요? 물론 높이 올라갈수록 볼 수 있는 범위가 넓어져 멀리 볼 수 있답니다. 특히 시세포가 많이 분포되어 있는 새들은 인간보다 더 멀리 자세히 볼 수 있겠지요.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이를 더 많이 얻는다는 말이 있지요? 과학은 그렇게 부지런하고 또 인내를 가지고 꾸준히 연구하는 사람들에 의해 발전했습니다. ‘어린이과학동아󰡑는 오늘도 새벽을 지새웁니다.

댓글0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