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연재 기사

[주요기사] 빙하가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피의 폭포

어린이과학동아 2017.07.01 13호

“빙하가 마치 피눈물을 흘리는 듯하다”

1911년, 영국의 남극탐험대 연구원이던 그리피스 테일러는 새하얀 빙하의 끝자락에서 새빨간 물이 흘러나오는 걸 보고 위와 같이 말했어요. 그뒤 테일러는 자신의 이름을 따서 이 빙하를 ‘테일러 빙하’라 이름 붙이고, 빨간 액체의 정체에 대해 연구했지요. 하지만 그 물이 어디서 나오며, 왜 빨간색을 띠는지는 끝내 밝히지 못했답니다.

댓글8

  • 송승훈 6레벨 2017-11-13 20:16

    0 0

  • 강창희 4레벨 2017-07-11 18:02

    0 0

  • 김태현 1레벨 2017-07-09 15:10

    0 0

  • 남용현 2레벨 2017-07-08 11:21

    0 0

  • 안지빈 5레벨 2017-07-03 23:16

    0 0

  • 전효원 2017-07-02 12:03

    0 0

    저는 이 기사의 사진틀 처음 보았을 때 깜짝 놀랐어요.하지만 진짜 피가 아니어서 다행이에요.

  • 고선아 7레벨 2017-06-29 11:09

    0 0

  • 이하민 5레벨 2017-06-28 22:22

    0 0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