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공지사항

어과동 공지 지사탐 공지 취재처 공지

[기자단 특별 초대] '2017 UN청소년환경총회' 가자!

어린이과학동아 2017.09.15 15:50

접수가 마감됐습니다.

선발된 친구들에게는 9월 22일(금)까지 개별적으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어린이과학동아>를 통해 'UN청소년환경총회'에 참석하지 못하더라도 '에코맘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직접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9월 25일(월) 접수 마감). 감사합니다.^^

------------------------------------------------------------------------------------------------------------------------------

UN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국내 유일의 청소년 총회, '2017 UN청소년환경총회'에 기자단 친구들을 특별 초대합니다!

 

'UN청소년환경총회'는 미래의 글로벌 리더들이 모여 모의유엔총회를 경험하는 자리예요.

환경 보전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청소년 입장에서 글로벌 지구환경 위기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는 프로그램이랍니다.

 

이번 '2017 UN 청소년환경총회'의 의제는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이에요.

각국의 대표자가 되어 기후변화에 대해 배우고, 토론하고 싶은 친구들은 댓글로 신청해 주세요.

어린이과학동아 기자단을 통해 선발된 기자는 참가비(10만 원) 없이 무료로 참가할 수 있어요.

 

 

[행사 개요]

1. 행사명 : 2017 UN청소년환경총회

 

2. 공식의제 :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3. 공식언어 : 한국어(한국어 위원회) 및 영어(영어 위원회)

 

4. 프로그램

1) 대표단 1차 워크숍 : 2017년 11월 4일(토), 오전 9시~오후 5시, 서울대학교 43-1동

2) 대표단 2차 워크숍 : 2017년 11월 5일(일), 오전 9시~오후 5시, 미정(위원회 별 현장체험)

3) UN청소년환경총회 본총회 : 2017년 11월 11일(토)~12일(일), 오전 9시~오후 6시, 서울대학교 43-1동
※ 본 행사는 숙박형이 아닌 당일 참여형 프로그램입니다.

 

 

[참가 신청]

1. 신청 대상 : 초등학교 4학년~중학생

 

2. 신청 위원회 : 초등 한국어 위원회(초등 4~6학년) / 주니어 영어 위원회(초등 4~중등 1학년)

                     / 시니어 영어 위원회(중등 2학년 이상)

※ 영어 위원회는 강의, 회의, 토론, 발표 등 모든 과정이 영어로 진행됩니다.

 

3. 신청 방법 : 댓글 작성 - 참여하고 싶은 위원회 선택 &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생각, 실천사항, 해결 방안 등

※ 영어 위원회에 참여하고 싶은 친구들은 영어로 작성해 주세요.

 

4. 신청 기간 : 9월 20일(수) 자정까지

※ 선발된 참가자는 9월 21일(목) 오전 중 개별 연락 드리겠습니다.

 

5. 참가자 혜택

1) 수료증 발행(1~2차 대표단 워크숍, UN청소년환경총회 본총회 전 과정 참가자)

2) 우수 참가자 대상 시상

3) 어린이과학동아 기자단 무료 참가(참가비 10만 원)

※ 선발된 참가자는 총회 내용을 온라인 기사로 꼭 작성해야만 해요!

 

기타 궁금한 사항은 기자단 운영본부(02-3148-0728)로 문의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32

  • 한주희 4레벨 2017-09-19 14:35

    0 0

    위원회 :  초등 한국어 위원회(6학년)


    요즈음 날씨가 많이 변덕스럽습니다.

    시원해질까 하면 다시 해가 내리쬐고 예고 없이 비가 옵니다. 사실 저는 이 문제들을 그렇게 크게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 기후가 변화한다고 해서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크게 피해를 보지는 않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기후 변화로 인하여 미국 텍사스에 찾아온 허리케인 하비가 커졌다는 뉴스로 듣고 기후변화가 심각한 문제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기후변화는 홍수와 가뭄, 산불의 원인이었습니다. 기후변화로 인하여 여러 가지 자연재해가 일어난 것입니다. 기후변화와 여러 가지 문제들은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 타고 다니는 자동차의 매연, 베는 나무 때문에 일어나는 일인데 결국 우리가 한 일이 돌고 돌아 다시 우리에게 온다고 생각하니 지난일이 후회가 되었습니다.

    우리가 아예 ‘개발’이라는 것을 하지 않았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거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럼 이 일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요?

    저는 바이오에너지를 이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쓰레기를 줄이거나 차를 타는 것을 줄이는 것도 몇몇 지키지 않는 사람들 때문에 한계가 있습니다. 태양 발전과 풍력 발전도 돈이 많이 들고 설치하는 장소가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바이오에너지는 주변의 식물이나 쓰레기로 만들어지므로 구하기 쉽고 비용도 적게 드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바이오에너지의 가장 큰 장점은 탄소를 줄여주는 것입니다. 우리가 자동차를 타거나 비행기를 탈 때마다 탄소가 발생시키는데, 이는 온실가스를 증가시킵니다.

    온실가스는 원래 우리가 사는데 적당한 온도를 유지시켜 주는 꼭 필요한 것인데, 현재는 온실가스가 너무 증가해서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주범이 된 것입니다. 이때 증가하는 온실가스는 석유와 석탄이 태우면서 발생하는 탄소인데 바이오에너지는 식물이나 쓰레기를 태우는 것이라 탄소가 적게 발생합니다. 바이오에너지는 옥수수와 사탕수수를 발효시키면 연료로 사용할 수 있고, 콩 같은 유지식물로부터 기름을 얻어내 바이오디젤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바이오에너지는 일상생활의 실천수칙을 하기에는 너무나 부담스러운 과제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일상생활의 실천수칙으로 지킬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저는 자전거를 타는 것과 교복을 물려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전거는 운동도 되고 기후가 변화 되는 것도 막을 수 있습니다. 자전거는 차 못지않은 속도를 가지고 있고 운동도 되고 매연도 줄일 수 있습니다. 환경과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가장 간편한 도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교복은 기계가 만드는데, 그 과정에서 탄소가 발생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교복을 물려 입으면 탄소를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우리가 조금만 노력하면 기후가 변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나 하나쯤이라는 생각을 버리고 미래의 지구를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 이기은 3레벨 2017-09-18 08:48

    0 0

    [초등 한국위원회 신청] 안녕하세요. 저는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신용산초 5학년 이기은 기자입니다. 어린이과학동아를 통해 이렇게 뜻깊은 행사가 있다는 것을 알게되어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여러분, 된장국 한 사발을 정화하려면 욕조 8개 분량의 물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들어보셨습니까? 햄버거 패티 100그램을 얻기위해 기르는 소들은 매년 엄청난 양의 풀을 먹어치운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 크기의 땅이 매년 사막화된다고 합니다.




    2017년도 서울환경영화제에서 "플라스틱 차이나"라는 영화를 보고 저는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우리가 일상속에서 아무렇지않게 하고있는 소비패턴들이 이미 재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현재의 자원은 무한한 것이 아닙니다. 그렇다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서 무작정 산 속에 들어가서 전기도 사용하지않고 살 수는 없겠지요. 지속가능한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생활 속 에너지 다이어트를 실천해야합니다.




    그래서 첫째, 이른바 "전기 파이제 (전기 할당제)"라는 것을 생각해보았습니다. 한 달에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각 가정에 할당하여, 그 한도를 다 사용하면 나머지 기간에는 불편해도 그냥 지내는 것입니다. "파이(pie)"라고 이름지은 이유는, 유한한 자원을 하나의 큰 파이라고 생각한다면, 우리 각자가 이용할 수 있는 분량이 정해져있기 때문입니다. "전기 파이 데이"라는 날을 정해서, 진짜 먹는 파이를 나눠주면서 홍보하고, 그 날 만큼은 전기할당제를 운영해보는 것으로 시작하면 좋을 것입니다.


    둘째, 학교에서 현장체험학습을 갈 때, 쓰레기 소각장이나 환경시설관리소 같은 곳으로 가는 것을 제안합니다. 쓰레기더미가 넘쳐나는 현장을 직접 본다면, 환경오염에 대해 책이나 영상으로 배우는 것보다 더 효과적인 교육이 될 것입니다.




    환경보호를 위해 청소년들이 나서야할 때입니다. 저희 집에서는 불필요한 전기불을 끄고 다니는 것은 주로 제 몫입니다. 변기 물탱크 속에 벽돌을 넣으면 물을 절약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듣고, 벽돌도 구해 넣어놨습니다. 종류가 다양하지않더라도 탄소발자국이 적은 우리 농수산물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되겠지요. 환경보호를 위해 일상 속에서 조그만 불편을 감소해야 할 때입니다. 감사합니다.

  • 추연진 6레벨 2017-09-17 09:10

    1 0

    (English .ver)


    Hello! my name is yeon jin choo.
    The Committee I want to participate in is the Korean Studies Committee.

    My thoughts on climate change and sustainable development and sustainable development are 
    First of all, I think the cause of climate change is due to greenhouse gases.
    Greenhouse gases are the main culprit behind global warming. The reason why we produce greenhouse gases is because of the trash we throw away, the smoke and the fumes of automobiles. Global warming is an average increase in temperature. This is also included in climate change. 
    Also, when global warming becomes worse, the circulation of currents, currents, currents, currents, and ocean currents, 
    It will get cold suddenly. 13, 000 years ago, the reason why the ancient mammoths became extinct. 
    It's like this. Because of the warming of the climate, the glaciers melt, and the salt concentration becomes watery.
    Due to the circulation of the ocean currents that caused the ocean to sink, energy is finally moving. 
    Then, suddenly, the ice wave will come in. That's why

  • 추연진 6레벨 2017-09-17 08:36

    1 0

    안녕하세요~!! 신청자 추연진입니다.

    제가 참여하고 싶은 위원회는 초등 한국어 위원회입니다.


    저의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에 대한 생각, 실천 사항, 해결방안은 

    먼저, 기후변화의 원인은 온실가스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온실가스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입니다. 이런 온실가스가 생기는 이유 또한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와 공장, 자동차의 매연 때문입니다. 지구온난화란 평균 기온이 점점 높아지는 현상입니다. 이 또한 기후 변화의 까닭에 포함됩니다. 

    또, 지구온난화가 심해지면, 해류의 순환인 해류의 대순환이 중지되면서 

    갑작스럽게 추워질 것입니다. 13, 000년 전, 고대 매머드가 멸종한 이유도 

    이와 같습니다. 기후가 더워짐으로 인해 빙하가 녹고, 염분 농도가 진해져서,

    바닷물이 가라앉아야 생기는 해류의 대순환이 끊겨서 결국 에너지가 이동되지 

    않자, 결국 갑자기 빙하기가 올 것입니다. 이로인해 갑자기 더워졌다 추워졌다가 

    반복된다면, 지구도 살 수 없는 행성이 될 것입니다. 또, 우리는 '교토의정서'를 

    지켜야 합니다. 만약, 선진국들이 앞서 교토의정서를 탈퇴할 경우, 

    빙하기가 올 확률은 점점 높아집니다. 그럴 확률이 없다고 생가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2017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탈퇴하면서 선진국들이 교토의정서를 탈퇴할 가능성도 높아졌습니다. 

    파리기후협약도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온실가스 사용이 줄이자는 내용입니다. 


    제가 생각한 해결 방법은,  1. '일회용 사용을 줄이자'입니다.

    그리고, 쓰레기를 막 버리지 않고, 가까운 거리는 자동차 대신 자전거, 

    또는 걸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나라에서는 교토의정서, 파리기후협약 등의 

    서약을 지키도록 노력해야합니다. 감사합니다. 

  • 삭제된 글입니다.

  • 김영서 4레벨 2017-09-16 22:43

    0 0

    아낌없이주는지구


    아낌없이주는 나무라는  동화에 나오는 나무는 친구인소년에게 더울때 그늘을주고 노인이되어서는  편히 쉴곳을 주는나무다.지구는 우리 사람들에게 아낌없이주는친구같은존재일까 생각해본다. 우리는 동화처럼 이렇게 받기만 해도 될까라는고민을해본닺. 좀더편리한 세상을위해 우리는많은 자연환경을파괴하고있다.
    그 결과  지구의 온난화로 인한 오존층파괴.사막화등 많은 피해가 심각해졌다.
    몇년전부터 매미탐사를 했었다.
    열섬현상으로 매미의  우는 시기는 점점빨라지고밤에도 밝은 가로등불빛때문에 낮과밤을 구별못하는 매미는 울었다. 이로인해 매미의 개체수는 많아지고 높은 기온에서 서식하는 매미종만 많아지고 있다. 동아기자단의 탐사교육이 아니었어면 나도 무심코지나갔을 문제이다.매미의 개체수가많아지면 매미의천적은더 없어지고 생태계는 결국 교란되고 만다.
    많은 농약살포로 메뚜기가없어지면 개구리가 개구리가없어지면  뱀이 결국은 마지막 인간에게 돌아온다.
    지구는 우리의 것이 아니다.
    함께사는 모든 다양한생물이 어울려서 살고있다.
    우리는 지구를 살리는 녹색지구를 위해 몇가지 노력하는것이 있다.
    우선 학용품 아껴쓰기.
    이면지사용하기.꼭필요한물건만사용하기.
    분리수거하기.음식남기지않기
    우리가 무심코  버리는 쓰레기로 우리지구는 아파하고 있다.

  • 김영서 4레벨 2017-09-16 21:29

    0 0

    한국어위원회신청합니다.

    김민지

나 포함 활동 인원수를 선택하세요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