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자단 기사

글쓰기

고흥우주코스

한재원 기자 5레벨 2017.11.11

안녕하세요. 한재원 기자입니다.
제가 소개할 곳은 고흥나로우주센터, 고흥우주천문과학관입니다.
나로우주센터에서는 나로호가 발사되었습니다. 2013년 7월19일 발사되어 지금은 천문학자, 일반인에 눈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난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은 인공위성 때문에 볼 수 있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직접 가서 볼 수도 있었지요.
허블우주만원경은 컬럼비아호에서 조립되어 지금은 35억 광년 정도 멀리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위성은 아리랑, 아리안, 우리별호 등 있습니다.  지금 우주에 있는 인공위성은 스퓨트니크 1호를 포함해 6000개가 넘습니다.  우주는 행성1000억 개 정도가 있어야 태양계 하나 정도고 태양계  수 천 억 개가 있어야  은하계가 되고  은하계 수 천 억개가 있어야 우주가 됩니다.  우주는 터질 때까지 커집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 위성 아리안 위성1호가 프랑스와  충돌했습니다.  지구인이 알고 있는 우주는  4퍼센트 밖에 모릅니다. 전체는 물론 백 퍼센트로 모르겠지요.
저는 외계인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아레시보 전파 만원경에서 신호를 하나 보냈는데 지구에서 약 9억 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답장을 냈습니다. 내용은 국가기밀이라고 말해주지 않네요. 그럼 이상입니다.

글쓰기 평가어린이과학동아 기자2017.11.12

재원 기자, 반가워요. 고흥에 있는 우주천문과학관을 소개하는 글을 써 주었네요. 우주과학에 관심이 많나요? 나로호를 발사하기도 한 고흥우주천문과학관이 어떤 곳인지, 그리고 왜 소개해 주고 싶은지 그런 내용을 잘 정리한다면 좋은 기사가 될 수 있을 거예요. 그런데 아쉽지만 이번 재원 기자의 글은 재원 기자가 무엇을 전달하고 싶은 건지 잘 모를 정도로 글의 내용이 두서없이 진행되는 느낌이 들어요.

게다가 문법적으로 띄어쓰기 실수가 거의 모든 문장에 있어서 읽는 데에도 불편함이 느껴졌어요. 다음에 기사를 쓸 때에는 우선 띄어쓰기와 맞춤법 실수를 최대한 하지 않도록 주의해 보길 바랄게요. 두 번째로는 재원 기자가 글을 통해 무엇을 전달하고 싶은지 주제를 잘 정하고 글을 쓰는 것이 무척 중요하답니다. 그 주제가 곧 제목에 잘 드러나면 더 좋지요. 지금의 글 제목은 ‘고흥우주코스’라고 지어주었는데, 밋밋하고 글의 내용이 무엇인지 잘 알기 어려워요. 앞으로 좋은 기사로 또 자주 만나길 바라요. 오늘 두 가지 조언을 잘 기억해 주세요. ^^

[소개할곳은] → [소개할 곳은], [눈이되어주고있습니다.] → [눈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예를들어] → [예를 들어], [인공위성때문에] → [인공위성 때문에], [볼수있었던것입니다.] → [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직접가서 볼수도] → [직접 가서 볼 수도], [35억광년] → [35억 광년], [멀리볼수] → [멀리 볼 수], [우리별 호등있습니다.] → [우리별호 등이 있습니다.], [지금우주에 있는] → [지금 우주에 있는], [1000억개] → [1천 억 개], [태양개] → [태양계], [수천억개가있어야 은하계가되고] → [수 천 억개가 있어야 은하계가 되고], [수천억개 가있어야] → [수 천 억개가 있어야], [터질때까지] → [터질 때까지], [프랑스과] → [프랑스와], 지구인이 알고있는우주 는 4프로 밖에모릅니다. 전체는물론 100프로 겠지요.] → [지구인이 알고 있는 우주는 4퍼센트 밖에 모릅니다. 전체는 물론 백 퍼센트로 모르겠지요.], [왜계인이] → [외계인이], [만원경] → [망원경], [약 9억킬로미터 떨어진곳에서 답장을보냈습니다.] → [약 9억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답장을 보냈습니다.], [않말해주네요. 그럼이상입니다.] → [말해주지 않네요. 그럼 이상입니다.]

댓글1

  • 서원경 5레벨 2017-11-12 23:40:19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