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자단 기사

글쓰기

생생취재상

신문에 대한 지식을 알고 싶을때,가면 좋은 신문박물관

심다솔 기자 6레벨 2018.01.06

안녕하세요. 심다솔 기자입니다. 이번 기사는 어과동에서 하는 이벤트 토요놀이교실에서 체험한 것을 글로 썼습니다.

지금 제 기사를 읽고 토요놀이교실이 뭐지? 뭐하는 행사지? 이렇게 생각할 것 같아서 간단하게 설명해 드리려고 합니다.

Q.토요놀이교실이란?

 

A.매주 토요일에 신문박물관 영상실에서 열리는 프로그램입니다. 토요놀이교실은 부모님은 함께 참여할 수 없어요.

학생만 참여할 수 있습니다. 매주마다 프로그램 내용이 달라 원하는 내용의 프로그램을 선택해 접수해야 합니다.

토요놀이교실에서는 신문에 대한 지식을 배우고 그 다음 배웠던 지식을 활용해 만들기를 합니다. 만들기를 좋아하거나, 글쓰기, 신문에 관심이 있다면 참여해 보세요.

이제 간단하게 토요놀이교실에 대해서 설명했으니 더 자세하게 알아볼까요?

 

여러분, 혹시 신문이 무엇인지 알고 계신가요? 정확한 뜻을 알고 있나요? 아마 아는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신문은 그날 일어난 사건들을 사진과 글로 꾸민 매체입니다. 하루에 수많은 신문이 나오는데 그 수많은 신문에 있는 사건들을 모두 합해보면 하루에 약 220~230 건이 나온다고 합니다.

 

신문에는 맨 위쪽에 큰 글씨로 제목이 써 있습니다. 제목 아래에 신문의 나이가 쓰여 있는데요, 제가 토요놀이교실에서 본 신문에는 23456 판이라고 써있었습니다. 저희 엄마, 아빠, 왕할머니보다 훨씬 많은 나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신문에는 글과 그림만 있는게 아닙니다. 가끔 광고도 있습니다. 그날 운세도 적여있죠. 근데 매일매일이 다 같은 내용은 아니겠죠? 박물관에 들어가자마자 위 사진 세계의 신문 코너가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세계의 신문 코너는2000년 1월 1일에 발행된 신문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왜 2000년 1월 1일 신문이 전시되어 있었을까요? 그 이유는 2000년은 다른 해보다 조금 더 특별하기 때문입니다.

2000년을 더 특별하게 생각하는 이유는 1000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해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1000년, 2000년 등 1000년 단위의 해를 밀레니엄의 해라고 부릅니다. 밀레니엄의 해가 되면 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거리를 나와 축제를 연다고 합니다. 2000년 세계 신문에 관한 내용을 듣고 난 뒤, 내가 태어난 년과 나의 띠를 알아보았습니다.

 

<내가 태어난 년과 띠 알아보는 방법>

1.자신이 태어난 해를 찾는다.

2.태어난 끝 자리에 해당하는 단어를 찾는다.

3.내가 태어난 해 나누기 12를 해서 나온 나머지에  해당하는 단어를 찾은 뒤, 이전에 찾았던 내가 태어난 해 끝 자리에 해당하는 단어를 합한다.

예를 들어보자면 2008년에 태어났고 8의 해당하는 단어는 무다. 내가 타어난 해, 2008년을 12로 나누면 나오는 나머지는 4다. 4에 해당하는 단어는 “자”였다. 때문에 단 그 단어들을 합하면 “무자”가 됐다.

즉,나는 무자 년에 태어났고 쥐띠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다음, 새해 소원을 적은 등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먼저 종이에 소원을 적은 후 등과 연결했습니다. 신문박물관에서 주는 백지 등에 원하는 재료를 가지고 예쁘게 꾸미고 전구에 색을 칠했습니다. 전구에 색을 칠하면 그 색의 빛이 난다고 선생님께서 말씀하셔서 저는 보라색을 칠했습니다. 왼쪽에는 소원을 고 오른쪽에는 소원을 신문의 있는 글자를 오려서 붙였습니다. 없는 단어가 들어있는 소원은 핵심단어만 붙였습니다. 전구를 완성한 뒤 비교해 보았습니다. 이건 불을 켜지 않았을 때입니다. 이것은 어둠이 아닌 밝은 불빛이 있는 곳에서 등을 켰을 때입니다. 별로 잘 안 보이죠? 이것은 어둠에서 등을 켠 것입니다. 불빛이 있는데서 등을 켰을 때랑 완전히 다르죠??

이 등이 밝게 어둠 속에서 빛나는 것처럼 제 소원도 어둠에서 빛을 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만들어서 더 빛나는 것 같습니다.

어떤가요? 가고 싶은 마음이 드나요? 재미있을 것 같죠? 여러분들도 토요놀이교실에 참여해 보세요!

신문에 관심 있는 분, 만들기 좋아하는 분에게는 좋은 이벤트가 될 것 같습니다. 이상, 심다솔 기자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글쓰기 평가어린이과학동아 기자2018.01.07

다솔 기자, 반가워요. 토요놀이교실 신물박물관에서 보고 경험한 내용을 글로 써 주었네요. 경험한 내용을 비교적 구체적으로 써 주었는데, 몇 가지를 보완한다면 더 좋은 글이 될 것 같아요.

우선 첫 번째로는 글이 다소 산만한 점이 있는데, 글의 내용에 불필요한 내용(토요놀이교실에 대한 설명이 조금 많았어요.)과 신문박물관에서 소개하고 싶은 내용을 분류하지 않고 쓴 점 때문이에요. 소주제로 나눠서 어떤 내용을 글로 쓸지 미리 생각하고 글을 쓰면 더 좋겠어요.
두 번째로는 문법적인 실수 때문에 글을 읽는 데에 불편함이 있었어요. 글에서는 존댓말을 쓰지 않는다는 점, 문장을 마치고 마침표를 쓴 다음 한 칸을 띄운다는 점, 그리고 띄어쓰기를 좀 더 주의하길 바랄게요.

다음 기사에서는 이 두 가지를 잘 기억하면서 글을 쓰면 훨씬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을 거예요. ^^

[에 다녀온 체험기에 대하여 썼습니다.] → [에서 체험한 것을 글로 썼습니다.], [생각하시는 분들이 분명 계실것같아서] → [생각할 것 같아서], [그 다음] → [그다음], [지식을 가지고] → [지식을 활용해], [알고 계신가요?] → [알고 있나요?], [나용을] → [내용을], [있는게] → [있는 게]

댓글7

  • 삭제된 글입니다.

  • 김경현 7레벨 2018-01-08 18:51:35

    0 0

    새해를 맞이하여 뜻깊은 행사에 참여했네요~

  • 삭제된 글입니다.

  • 이상아 7레벨 2018-01-08 11:50:19

    0 0

    기사 재미있게 읽었어요~!! 매일 220건의 사건이 기사로 나오고 있다니!!! 다솔 기자가 직접 만든 등도 참 예쁘네요.^^ 신문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길 바랄게요.^-^

    • 심다솔 2018-01-08 20:13:34

      0

      감사합니다^^

  • 한재원 5레벨 2018-01-07 21:03:10

    0 0

    추천

    • 심다솔 2018-01-09 09:42:23

      0

      땡큐

  • 한재원 5레벨 2018-01-07 21:03:04

    0 0

    안뇽

  • 심다솔 6레벨 2018-01-07 20:58:12

    0 0

    감사합니다^^기사가 게재 되어서 참 기쁩니다.앞으로도 더 좋은 기사 쓰는 기자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