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자단 기사

글쓰기

<앨리스 인 원더랜드>에 다녀와서

최지완 기자 5레벨 2018.07.05

안녕하세요? 최지완 기자입니다.

제가 기사를 써야 하는데 자꾸 까먹어서, 이제야 쓰게 되네요.

이미 다른 기자분들이 다 소개해 주셨지만, 그래도 제가 다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그곳은 용산 전쟁기념관 특별전시실인데, 상설전시 아니어서 너무 늦게 가면 사라지니 가보고 싶으신 분들은 어서 가보세요. 처음에 들어가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면, 토끼굴이 나와요.

토끼굴로 들어가면 처음엔 버섯방이 나와요. 버섯방에선 버섯을 문질러 물약을 만들 수 있어요.

한병을 채우고 나선 다시 초기화 되는데, 그때 다음 방으로 가면 되요. 다음 방으로 갈 땐 바다를 건너가게 되있어요.

그 다음 방은 주사위같은 쿠션을 던져서, 손바닥 모양을 맞추면 되요. 그건 점수가 있어서 그 점수가 0이 되면 초기화되니까 그 방에서도 초기화될 때 나오면 되요. 그 방을 나올 땐 형광색 선을 지나게 되는데, 형광색 옷을 입으면 빛나요.

그 길로 빠져나오면, 그림 그리는 곳이 나오는데, 하루살이, 나비, 버섯을 색칠해서 스캐너로 스캔한 뒤에 스크린으로 올릴 수도 있어요.

처음에 빨대를 나눠 주는데,  빨대로 불어서 입김을 만드는 곳도 있었어요.

또 반대쪽으로 나오면, 장미가 많은 길이 나오는데, 문지르면 하얀색에서 빨간색으로 바뀌어요.

그 길을 따라 가면, 또 다른 방이 나오는데, 크로켓도 할 수 있고, 사진도 찍을 수 있고, 또 문지르면 움직이는 스크린도 문질러 볼 수 있어요.

끝나는 곳은 처음 토끼굴과 연결되어 있는데, 그 벽면에 아까 색칠했던 종이를 붙일 수 있으니 색칠하신 건 보관해놓으시는걸 추천해요. 완전 마지막에는, 기념품샵이 있는데, 앨리스 그림 그려진 엽서나 스케치북 등이 있어요.

가기 전에는 1~2시간 걸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단 빨리 끝나더라고요. 그니깐 가보실 땐 천천히 둘러보면서 가시는 걸 추천해요. 이상 최지완 기자였습니다.

 

글쓰기 평가어린이과학동아 기자2018.07.06

지완 기자, 체험 후기 글 잘 봤어요. 글의 내용이나 분량이 조금 적어서 기사라기 보다는 간단한 후기글 정도에 더 가까웠어요. 아마도 다른 많은 친구들이 글을 써서 간단하게 썼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굳이 쓰지 않아도 되는 문장은 중간 밑줄로 지웠어요. 다음 체험 기사를 쓸 때는 지완 기자만의 문장에 생각과 내용을 담아 좀 더 풍성한 글을 써 보길 바랄게요. ^^

댓글4

  • 최아인 1레벨 2018-07-22 21:18:28

    0 0

    나도 가보고 싶당~~~~

  • 김리아 2레벨 2018-07-11 16:34:44

    0 0

    우와!신기해요

    저도 가보고싶어용~

  • 김지현 2레벨 2018-07-08 16:59:49

    0 0

    가보고 싶네욧~^^

  • 이기은 3레벨 2018-07-08 13:46:10

    0 0

    재밌겠어요!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