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자단 기사 바로가기

우수기사

우리의 민물고기는?(1)

인천신송초등학교 강석진 기자

안녕하세요? 신입 기자 강석진 입니다. 저는 이 기사에서  '우리나라의 민물고기' 라는 특별한 주제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일단, 사람들이 민물고기라는 말을 들었을 때 나오는 말이 "와~ 맛있겠다!"  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저는 이 말이 참 안타깝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의 민물고기는 관상어라고 봅니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 먹을 수는 있겠지만 관상어가 적당합니다. 저도 2년 전부터 민물고기를 기르고 있습니다. 영화로 스타가 된 쉬리를 비롯하여, 수컷인데도 만날 각시인 각시붕어, 우리나라의 민물고기 넘버원 피라미까지 길러 보았기 때문입니다. (아래의 사진은 민물고기 각시붕어와 줄납자루인데, 배가 노란색인 물고기가 각시붕어, 푸른색을 띠는 물고기가 줄납자루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우리나라 민물고기에 대해 너무 모릅니다. 제가 계곡에 갔을 때 쉬리를 보고 "엄마 이 물고기 이름 뭐게요" 했더니 "피라미, 송사리 아냐?" 이랬습니다. 사람들은 아무 물고기를 보고도 피라미, 송사리 잉어, 붕어 이렇게 말합니다. 또, 요즘 4대강 사업으로 강이 황폐화해졌는데 외국에서 온 베스나 블루길까지 합세하여 우리 민물고기의 운명은 벼랑 앞의 등불입니다. 다행히 민물고기를 기르고 보존하는 사람들이 늘었지만, 4대강 사업을 해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한테 이렇게 말하고 싶습니다. '물이 맑아야 물고기가 사는 것이 아니라, 물고기가 많은 물이 맑은 것이다.                                      -어류학자 김익수 교수님-  민물고기 큰줄납자루, 줄납자루, 각시붕어   민물고기 각시붕어와 중고기 암수(오른쪽이 수컷, 왼쪽이 암컷) 민물고기 참중고기, 납자루, 줄납자루, 각시붕어   사진 : 강석진 기자

지구사랑탐사대 탐사기록 바로가기

종알종알 포스팅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