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자단 기사

글쓰기

'백정의 아들 염'을 읽고

이우혁 기자 4레벨 2018.11.12 11:19

오늘은 '백정의 아들 염'이라는 책을 읽었다.

먼저 백정은 동물이나 사람을 원치 않아도 돈을 받고 사람을 죽이는 일이다. 백정의 아들로 태어난 염은 아버지께서 억울한 누명이 써서 류계현이라는 별감나리를 만나 그 누명을 풀어달라고 애절하게 빌었다. 별감나리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미스라는 미국에 유명한 사진작가와 사진을 찍어 범인은 입 없고 점있는 자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렇게 하여 범인은 미끼를 물게되고 범인을 잡아 아버지와 행복한 삶을 살게되는 이야기이다. 억울한 누명을 벗은 것은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또한 이 이야기 에서는 백정의 자식으로 태어난 염이 백정이라는 직업을 가진 아버지의 일을 대를 이어서 해야하기 때문에 염에게 백정이 되라고 권유를 받는다. 그러나 염이는 백정이 되기 싫은 마음을 표현하며 도축장을 뛰쳐나갔는데 그  장면이 나는 제일 인상 깊었던 것 같다.

운명을 바꾸고 싶었던 염이의 마음을 정말 충분히 이해한다. 만약에 염이가 나였어도 그렇게 했을 것 같다.   

글쓰기 평가어린이과학동아 기자2018.11.12

책 후기 짧은 글 잘 봤어요. ^^ 염이의 마음을 공감했다는 점이 와닿네요. 서평을 쓸 때 좀 더 줄거리와 자신의 느낌을 충분하게 써 보면 더 좋을 것 같아요.

[깊었던것] → [깊었던 것]

댓글1

  • 김정우 5레벨 2018-11-18 12:03

    0 0

    저도 그책 읽어보고 싶어요!

1
통합검색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