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자단 포스팅

글쓰기

퀴리 부인이 딸에게 들려주는 과학이야기’는 퀴리 부인에게서 직접 수업을 들었던 이자벨 슈반

정혜원 기자 2레벨 2015.12.20 10:53

퀴리 부인이 딸에게 들려주는 과학이야기’는 퀴리 부인에게서 직접 수업을 들었던 이자벨 슈반느(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이자벨 샤반’)라는 여학생의 강의 노트를 그대로 번역해서 책 속에 옮겨 놓은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은 퀴리 부인과 샤반이라는 학생의 공동 저작인 셈이다. 여기에 담긴 10번의 강의를 통해서 퀴리 부인은 과학자인 동시에 위대한 교사의 모습으로 우리들 앞에 되살아난다. 그의 수업은 물리학의 기본적인 개념을 아이들에게 간결하고도 명확하게 설명한 후에 그것을 바탕으로 조금씩 더 복잡해 보이는 문제의 세계로 아이들을 이끌어 나가는 방식이다. 아이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물리학의 원리를 터득할 수 있도록 계획된 수업이다. 여기서 흥미로운 것은 그가 노벨상 수상자이면서도 그 강의의 범위는 공기, 기압, 비중, 물체의 밀도 등등 우리의 삶을 둘러싸고 있는 가장 기초적이고 일상적인 내용을 벗어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퀴리 부인의 수업을 우리에게 현장 중계하고 있는 샤반이라는 학생의 노트는 겨우 열 살 안팎의 아이가 기록한 것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훌륭한 것이다. 퀴리 부인의 육성을 텍스트로 그대로 옮겨 놓았을 뿐 아니라 필요한 곳마다 적절한 삽화와 실험 과정을 그려 넣어 마치 내가 그 실험 현장에 참여하고 있는 듯한 생생한 느낌이 들게 한다. 참고서나 유인물에 의존한 채 매우 수동적이고 규격화된 공부를 하는 요즘 아이들과 달리 샤반은 수업을 하는 퀴리 부인뿐만 아니라 그 또한 자신만의 창의적인 방식으로 수업에 반응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생각해 보면 우리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서 한 위대한 과학자의 강의를 손쉽게 들을 수 있는 것도 이 노트 덕분인데 역시 지적 여행과 훈련의 최종 완성자 역할은 학습자의 몫임을 알 수 있다. 당대 최고 절정의 학문 수준을 갖추고 있었지만 아이들의 알고자 하는 눈높이에 맞춰 주도면밀하고도 열정에 찬 수업을 이끌어 갔던 퀴리 부인과 강의 하나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자신만의 방식으로 수업에 동참했던 샤반. 이 두 사람이 만나서 빚어내는 수업 풍경은 학교 현장의 안팎에 있는 우리 모두에게 시사하는 바가 참 크다. 이 책이 속성반, 영재반, 스피드반 하면서 마치 경쟁하듯 남들보다 먼저 진도를 나가고 뭐든지 속성으로 배워야 성공할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우리의 부끄러운 지적 자화상을 뒤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과학이야기 입니당 퀴리 부인이 딸에게 들려주는 과학이야기’는 퀴리 부인에게서 직접 수업을 들었던 이자벨 슈반느(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이자벨 샤반’)라는 여학생의 강의 노트를 그대로 번역해서 책 속에 옮겨 놓은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은 퀴리 부인과 샤반이라는 학생의 공동 저작인 셈이다. 여기에 담긴 10번의 강의를 통해서 퀴리 부인은 과학자인 동시에 위대한 교사의 모습으로 우리들 앞에 되살아난다. 그의 수업은 물리학의 기본적인 개념을 아이들에게 간결하고도 명확하게 설명한 후에 그것을 바탕으로 조금씩 더 복잡해 보이는 문제의 세계로 아이들을 이끌어 나가는 방식이다. 아이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물리학의 원리를 터득할 수 있도록 계획된 수업이다. 여기서 흥미로운 것은 그가 노벨상 수상자이면서도 그 강의의 범위는 공기, 기압, 비중, 물체의 밀도 등등 우리의 삶을 둘러싸고 있는 가장 기초적이고 일상적인 내용을 벗어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퀴리 부인의 수업을 우리에게 현장 중계하고 있는 샤반이라는 학생의 노트는 겨우 열 살 안팎의 아이가 기록한 것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훌륭한 것이다. 퀴리 부인의 육성을 텍스트로 그대로 옮겨 놓았을 뿐 아니라 필요한 곳마다 적절한 삽화와 실험 과정을 그려 넣어 마치 내가 그 실험 현장에 참여하고 있는 듯한 생생한 느낌이 들게 한다. 참고서나 유인물에 의존한 채 매우 수동적이고 규격화된 공부를 하는 요즘 아이들과 달리 샤반은 수업을 하는 퀴리 부인뿐만 아니라 그 또한 자신만의 창의적인 방식으로 수업에 반응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생각해 보면 우리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서 한 위대한 과학자의 강의를 손쉽게 들을 수 있는 것도 이 노트 덕분인데 역시 지적 여행과 훈련의 최종 완성자 역할은 학습자의 몫임을 알 수 있다. 당대 최고 절정의 학문 수준을 갖추고 있었지만 아이들의 알고자 하는 눈높이에 맞춰 주도면밀하고도 열정에 찬 수업을 이끌어 갔던 퀴리 부인과 강의 하나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자신만의 방식으로 수업에 동참했던 샤반. 이 두 사람이 만나서 빚어내는 수업 풍경은 학교 현장의 안팎에 있는 우리 모두에게 시사하는 바가 참 크다. 이 책이 속성반, 영재반, 스피드반 하면서 마치 경쟁하듯 남들보다 먼저 진도를 나가고 뭐든지 속성으로 배워야 성공할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우리의 부끄러운 지적 자화상을 뒤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과학이야기입니다!!!!!

댓글1

  • 정혜원 2레벨 2015-12-20 10:54

    0 0

    죄송!!!!! 2번썼네요

1
통합검색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